• 먼지와 미세먼지
    • 먼지란 대기 중에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입자상 물질을 말하는데, 석탄 · 석유 등의 화석연료를 태울 때나 공장 · 자동차 등의 배출가스에서 많이 발생한다. 먼지는 입자의 크기에 따라 50㎛ 이하인 총먼지(TSP, Total Suspended Particles)와 입자크기가 매우 작은 미세먼지(PM, Particulate Matter)로 구분한다.
    • 미세먼지는 다시 지름이 10㎛보다 작은 미세먼지(PM10)와 지름이 2.5㎛보다 작은 미세먼지(PM2.5)로 나뉜다. PM10이 사람의 머리카락 지름(50~70㎛)보다 약 1/5~1/7 정도로 작은 크기라면, PM2.5는 머리카락의 약 1/20~1/30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작다.

먼지 크기 비교

* 단위 :1㎛=1/1000mm
  • 먼지 크기 비교
먼지먼지 크기 비교 내용

- 해변의 고운 모래 - 90㎛ 입자 지름
- 사람 머리카락 - 50-70㎛ 지름
- PM10 - 먼지, 꽃가루, 곰팡이 등<10㎛ 입자 지름
- PM2.5 - 연고입자, 유기화합물, 금속 등<2.5㎛ 입자 지름
  • ㆍ이처럼 미세먼지는 눈에 보이지 않을 만큼 매우 작기 때문에 대기 중에머물러 있다 호흡기를 거쳐 폐 등에 침투하거나 혈관을 따라 체내로 이동하여 들어감으로써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 ㆍ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PM10, PM2.5)에 대한 대기질 가이드라인을 1987년부터 제시해 왔고, 2013년에는 세계보건기구 산하의 국제암연구소(IARC,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에서 미세먼지를사람에게 발암이 확인된 1군 발암물질(Group 1)로 지정하였다.

미세먼지의 위해성

  • ㆍTV나 신문, 인터넷에서 날씨예보와 함께 미세먼지 예보도 전해주는 시대가 되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미세먼지를 1군(Group 1) 발암물질로 분류하는 등 국민의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 ㆍ먼지 대부분은 코털이나 기관지 점막에서 걸러져 배출된다. 반면 미세먼지(PM10)는 입자의 지름이 사람 머리카락 굵기의 1/5~1/7 정도인 10㎛이하로 매우 작아 코, 구강,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우리 몸속까지 스며든다.
  • ㆍ미세먼지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질병
  • 미세먼지 질병
    미세먼지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질병

    - 눈 : 알레르기성 결막염, 각막염
    - 코 : 알레르기성 비염
    - 기관지 : 기관지염, 페기종, 천식
    -폐 : 폐포 손상 유발
    체내에 흡수 가능한 먼지 크기 (단위 : ㎛)

    - 코 (5~10㎛)
    - 식도 (2~5㎛)
    - 기관지 (1~2㎛)
    - 폐 (01~1㎛)
    * 단위 : ㎛
  • ㆍ만약 미세먼지의 농도와 성분이 동일하다면 입자크기가 더 작을수록 건강에 해롭다. 같은 농도인 경우 PM2.5는 PM10보다 더 넓은 표면적을 갖기 때문에 다른 유해물질들이 더 많이 흡착될 수 있다. 또한 입자크기가 더 작으므로 기관지에서 다른 인체기관으로 이동할 가능성도 높다.
  • ㆍ일단 미세먼지가 우리 몸속으로 들어오면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가 먼지를 제거하여 우리 몸을 지키도록 작용하게 되는데, 이때 부작용인 염증반응이 나타난다. 기도, 폐, 심혈관, 뇌 등 우리 몸의 각 기관에서 이러한 염증반응이 발생하면 천식, 호흡기, 심혈관계 질환 등이 유발될 수 있다.
  • ㆍ노인, 유아, 임산부나 심장 질환, 순환기 질환자들은 미세먼지로 인한 영향을 일반인보다 더 많이 받을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하여야 한다.
  • ㆍ세계보건기구(WHO)는 2014년 한 해에 미세먼지로 인해 기대수명보다 일찍 사망하는 사람이 700만명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미세먼지를 인간에게 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확인된 1군(Group 1) 발암물질로 2013년 10월 분류했다.

미세먼지의 Q&A

  • Q : 호흡기 질환자는 마스크를 사용하면 오히려 위험하다고 하던데 왜 그런가요?
  • A : 마스크를 사용하면 호흡 시 저항이 증가하고 흡입 공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하여 호흡곤란 증상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호흡기 질환이나 천식이 심한 환자의 경우 마스크 착용 전에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Q : 마스크가 황사와 미세먼지를 모두 막아 주나요?
  • A :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보건용 마스크는 호흡기에 들어오는 황사와 미세먼지를 걸러내는데 상당한 효과가 있습니다.
  • Q : 마스크를 빨아서 재사용해도 되나요?
  • A : 마스크가 물에 젖으면 정전기력이 떨어져 기능이 저하됩니다. 특히, 마스크를 세탁하면 내장된 미세먼지 차단 필터가 손상되어 미세먼지를 제대로 걸러낼 수 없습니다.
  • Q : 올바른 손씻기 방법은 무엇인가요?
  • A : 건강을 위해 손을 자주, 올바른 방법으로 깨끗하게 씻어야 합니다. 아래 제시된 올바른 손씻기 6단계를 오늘부터 실천하세요
  • 손씻기 6단계
    손씻기 6단계

    1. 손바닥과 손바닥을 마주대고 문질러 준다.
    2. 손가락을 마주잡고 문질려 준다.
    3. 손등과 손바닥을 마주대고 문질러 준다.
    4. 엄지손가락을 다른 편 손바닥으로 돌려주면서 문질러 준다.
    5. 손바닥을 마주 대고 손깍지를 끼고 문질러 준다.
    6. 손가락을 반대편 손바닥에 놓고 문지르며 손톱 밑을 깨끗하게 한다.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른 발암물질 분류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른 발암물질 분류
구분 주요내용 예시
1군
(Group 1)
인간에서 발암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물질 석면, 벤젠, 미세먼지
2A군
(Group 2A)
인간에서 발암성이 있을 가능성이 높은 물질 DDT, 무기납화합물
2B군
(Group 2B)
인간에서 발암성이 있을 가능성이 있는 물질 가솔린, 코발트
3군
(Group 3)
발암성이 불확실하여 인간에서 발암성이 있는지 분류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은 물질 페놀, 톨루엔
4군
(Group 4)
인간에서 발암성이 없을 가능성이 높은 물질 카프로락탐